욕지도 공해상 14명 탄 갈치 낚시어선 전복
욕지도 공해상 14명 탄 갈치 낚시어선 전복
  • 통영신문
  • 승인 2019.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복된 낚시어선 구조장면(동영상 캡쳐).
전복된 낚시어선 구조장면(동영상 캡쳐).

11일 오전 4시 57분경 통영시 욕지도 남쪽으로 약 80km 떨어진 공해상에서 여수선적의 낚시어선 무적호(9.77톤)가 전복됐다.

통영해경에 따르면 오전 8시30분 현재 14명(선원2명 포함)의 승선원 중 12명이 발견 구조됐다. 의식이 없는 구조자 2명을 포함한 구조자들은 모두 여수 소재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사고 해상을 지나던 액화석유가스(LPG) 운반선이 전복된 무적호를 보고 해상교통관제센터(VTS)를 통해 통영해경에 신고했다.

수색작업에는 경비함정 14척과 해경 항공기 4대, 해군함정 4척, 소방함정 1척, 민간어선 등이 동원됐다.

무적호 선장 최모(57) 씨는 전날인 10일 오후 1시 20분쯤 선원 1명과 낚시객 12명을 태우고 갈치 낚시를 위해 여수 국동항에서 출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