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갯벌서 낙지잡던 이장 숨진 채 발견
고성 갯벌서 낙지잡던 이장 숨진 채 발견
  • 통영신문
  • 승인 2018.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해양경찰서(서장 이창주)는 25일 오후 4시 19분경 고성서 낙지잡이 중 실종됐던 마을이장 A씨(58세)를 숨진 채 발견해 조사 중이다.

고성군 갯벌서 낙지잡이 중 실종됐던 마을이장 A씨가 25일 숨진 채 발견돼 해경이 조사 중이다.

통영해경에 따르면 고성군 마을이장 A씨(58세)와 친형 B씨(61세)가 25일 오전 1시 30분경 삼삼면 병산마을 갯벌에서 함께 낙지를 잡던 중 오전 3시 22분경 동생이 보이지 않아 친형 B씨가 신고했다.

신고를 접한 통영해경은 경비함정 및 구조대, 항공헬기, 무인기 등을 동원해 수색하고, 유관기관에 실종자 수색 협조를 요청했다.

해경은 이날 오후 4시 19분경 사고지점으로부터 남방 100미터 떨어진 해상 수중에서 숨진 채 발견된 이장 A씨를 인양했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친형과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