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시, 50세 여성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통영시, 50세 여성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 유순천 기자
  • 승인 2020.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3일 안양 확진자와 통영서 부부동반 식사 후 확진
시, 밀접 접촉자 확인됐고 소상공인 피해 커 동선은 비공개

통영에서 27일 코로나19 첫 지역 확진자가 발생했다.

통영시에 따르면 통영의 50세 여성 확진자는 지난 23일 통영을 방문한 안양(253번) 확진자의 친인척으로 부부동반 식사모임을 가졌다.

통영을 방문했던 안양253번 확진자가 26일 양성 판정을 받은 직후, 통영 접촉자 부부 중 여성은 양성이었고 남편은 음성으로 판정됐다.

시는 27일 통영 50세 여성 확진자의 마산의료원 입원과 거주지 방역소독을 완료하고, 밀접 접촉자 12명에 대한 검사도 진행하고 있다.

강석주 시장은 “통영 확진 여성의 동선을 CCTV로 모두 파악한 결과 스쳐 지나간 접촉자 등 모두가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고 밝혔다.

강지숙 통영시보건소장은 “확진자 동선 공개로 소상공인 피해가 너무 많았고, 접촉자를 모두 파악한 경우는 동선을 비공개할 수 있다”며 구체적 동선은 밝히지 않았다.

한편, 그동안 통영시는 해외입국자 3명의 확진과 관외(서울 병원) 확진자 1명 등이 있었고, 지역 확진자 발생은 이번이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