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발열성 진드기·설치류 매개감염병 주의보
가을철 발열성 진드기·설치류 매개감염병 주의보
  • 유순천 기자
  • 승인 2019.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작업 또는 태풍 복구작업 등 야외활동 시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
야외활동 후 고열, 구토 등 증상 발생 시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

가을철에 기승을 부리는 쯔쯔가무시증 등의 감염병에 대해 통영시가 주의를 당부했다. 농작업 등 야외할동 시 가을철에 주로 발생하는 발열성 질환인 진드기·설치류 매개감염병은 예방수칙 준수가 필수다. 쥐의 배설물과 접촉을 피하고, 야외 활동 후에는 입었던 옷을 세탁하고 몸을 씻어야 한다. 침수지역에서는 반드시 보호복이나 고무장갑을 착용하고 작업을 해야 하고 작업 후에는 깨끗한 물로 씻어야 한다.

또한 적기에 예방접종을 받을 것과 발열이 발생한 경우 신속히 진료를 받아야 한다.

대표적인 진드기 매개감염병인 쯔쯔가무시증은 전체 환자의 90% 정도가 가을철에 발생하고, 신증후군 출혈열 및 렙토스피라증은 60% 이상 발생, 중증열성펼소판감소증후군(SFTS)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가을철(10~11월)은 진드기 및 설치류 매개감염병이 많이 증가하는 시기이며, 진드기는 풀이 있는 장소뿐 아니라 야생동물이 서식하는 모든 환경에 널리 분포해 있으므로 이를 예방하기 위한 주의가 필요하다.

통영시 보건소(소장 강지숙)는 가을철에는 진드기 및 설치류 매개감염병 발생이 증가하므로 손을 자주 씻는 등 개인위생 수칙 준수로 예방을 강조하고, “고열, 근육통, 오한 등 의심 증상 발생 시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치료 받을 것”을 거듭 당부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