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종 팔색조, 한산도에서 번식 중
멸종위기종 팔색조, 한산도에서 번식 중
  • 김선정 기자
  • 승인 2019.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려해상국립공원 통영·한산지구 팔색조 최소 37개체 이상 발견
지렁이를 물고 가는 팔색조

멸종위기야생생물 2급 팔색조가 한산도에서 번식하고 있다.

국립공원공단 한려해상국립공원동부사무소(소장 이수식)는 통영․한산지구 야생동물 모니터링에서 팔색조가 관찰됐다고 밝혔다. 팔색조는 올해 6월 한산도에 설치된 무인센서카메라에 찍혔는데, 지난 8월에는 새끼가 발견됐다. 영상에서는 팔색조 어미가 새끼에게 먹이를 주기 위해가 지렁이를 물고 가는 모습도 발견됐다. 이를 통해 한산도 일원에 팔색조가 번식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팔색조는 섬뿐 아니라 산양읍 일원에서도 확인됐다. 올해 5월부터 6월까지 한려해상국립공원인 통영시 산양읍에는 최소 37개체 이상의 팔색조가 도래했다.

이로써 팔색조는 거제 학동리 동백나무 숲, 남해 금산, 통영지역까지 한려해상국립공원 전지역에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양수민 한려해상국립공원동부사무소 해양자원과장은 “이번 한산도 팔색조 서식 확인으로 장기 모니터링과 팔색조 서식지 보전에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한려해상국립공원의 야생동물 보호를 위해 탐방객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