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시, 내년 예산 편성 기준은‘선택과 집중’
통영시, 내년 예산 편성 기준은‘선택과 집중’
  • 유순천
  • 승인 2018.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민생활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방점

 

통영시가 의회에 제출해 심의를 요구한 2019년도 예산 5천597억여 원에 대한 편성 내역을 밝혔다.

시는 내년도 예산편성 기준은 재정여건을 감안해 선택과 집중을 통한 재정건전성 확보에 주안점을 두었다고 밝혔다.

우선 계속적 대규모 사업인 죽림종합문화센터 건립, 통제영거리조성사업, 통영고성 광역자원회수시설 설치, 명정지구 새뜰마을 조성사업, 도서종합개발사업, 욕지섬 관광용 모노레일 설치공사 등의 사업에 예산이 집중 됐다.

여기다 기존 관광자원과 연계한 머무를 수 있는 관광상품 개발, 조선산업 붕괴로 인한 고용산업위기 지역 극복과 구도심 활성화를 위한 남망산공원 디지털파크 조성사업도 예산이 반영됐다.

그동안 예산과 관심권에서 밀려나있던 비정규직 노동자 보호와 노동상담 등 근로자 복지향상과 권리보호를 위한 근로자종합복지관 건립 예산이 눈에 뛴다.

또 노인복지회관 증축 건립비와 미래형 대중교통 체계개편용역비, 민간어린이집 부모부담 보육료 지원 등에도 예산이 편성됐다.

시 예산담당은 “주민이 실제 예산과정에 참여한 참여예산 편성 등 지역균형개발 및 서민생활 안정, 지역경제 활성화 추진에 중점을 두고 예산을 균형 있게 편성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