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지방선거 앞두고 ‘현수막 정치’ 시작
내년 지방선거 앞두고 ‘현수막 정치’ 시작
  • 유순천 기자
  • 승인 2021.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날 정치인 현수막 ‘지역파와 철새파’ 등장

설 명절을 맞아 통영지역 현역과 차기를 노리는 정치인들의 얼굴이 거리 현수막에 붙었다.

민주당 소속 강석주 통영시장과 시의원들, 양문석 지역위원장이 현수막을 통해 새해 인사를 했다. 그 외 홍영두, 선기화 씨 등의 현수막도 눈에 띄었다.

국민의힘 소속으로는 정점식 국회의원을 비롯해 정동영, 강근식 도의원과 시의원들이 현수막을 걸었다. 천영기 전 도의원과 지난 통영시장 선거에서 떨어진 강석우 씨도 보였다.

또 현재 무소속이지만 국민의힘 소속이나 다름없는 서필언 전 행안부 차관도 현수막으로 설 인사를 했다.

현수막에 걸린 정치인들은 두 분류로 나뉜다.

현역이든 차기 출마 예정자든 통영에 머물며 시민들과 끊임없이 대화하고 지역을 학습하는 지역파와 선거 때만 되면 슬그머니 얼굴을 내미는 철새파이다.

철새파들은 공천을 못 받아 출마하지 않았던 인물들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현역이 아닌 민주당 양문석 지역위원장과 무소속 서필언 전 차관은 지역활동을 꾸준히 하고 있다.

서 전 차관은 차기 시장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어서인지 통영의 현장 어디서든 만날 수 있다. 그만큼 통영에 대한 학습을 철저히 하고 있다는 증거다.

반면 불출마 또는 낙선에 따른 개인적 사정이야 있겠지만, 지난 통영시장 낙선 후 보기 힘들어진 강석우 전 후보와 홍영두, 선기화 씨 등은 때를 기다리는 철새파로 분류된다.

통영을 위한 정치적 욕망이 있다면, 꾸준한 지역활동이 기본이다. 지역민들과 호흡하며 지역을 느껴야 기회가 주어졌을 때 제대로 일할 수 있다.

평소 통영의 미래와 발전을 위한 충분한 고민이 쌓이지 않으면, 선거에서 당선돼도 제대로 일하지 못한다.

서울의 유력한 정치인들 곁에 머물다 공천장 받아 고향 내려가는 시절은 끝났다. 지방자치가 더 확장돼야 하는 시절이다.

새 인물로는 민주당 지역 소상공인특별위 박지성 위원장이다. 가족과 출마에 대한 논의를 거쳤으며, 시의원을 염두에 두고 당이 필요로 하는 지역구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번 설을 맞아 얼굴 없이 정책만 홍보한 우리공화당의 현수막은 가장 호감이 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