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SG성동조선 무급휴직자 복귀 코 앞에...
HSG성동조선 무급휴직자 복귀 코 앞에...
  • 유순천 기자
  • 승인 2020.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속노조 성동조선지회, 경남지사 면담 요구 기자회견
노사, 무급휴직자 복귀 원칙 확인...일감 확보에 전력
지난 10일 경남도청앞에서 도지사 면담을 요청하고 있는 조합원들.

HSG성동조선 무급휴직자들이 내년 1월 회사로 복귀할 수 있을까?. 복귀 시한이 1달여 앞으로 다가왔지만 여전히 불안한 상황이다.

약속했던 28개월의 무급휴직 만료가 1달여 앞으로 다가온 지난 10일 금속노조 경남지부와 HSG성동조선지회(지회장 박경태)가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즉각 면담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무급휴직의 시작은 2018년 8월 성동조선 노사와 경남도·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체결한 노사민정 상생협약이었다.

협약서에 따르면 회사는 고용을 보장하고, 경남도는 노동자 생계지원 대책(임시고용 지원 등)과 회사 경영정상화를 위한 행정적 지원을 다하기로 했다. 당시 성동조선 노사는 정리해고 대신 전 직원을 대상으로 2020년 12월까지(28개월) 무급휴직에 합의했다.

그러나 무급휴직 만료가 1달여 남은 현재까지 2차례의 실무협의만 진행됐을 뿐 구체적인 결과는 나오지 않고 있다.

성동조선지회는 복귀를 앞두고 요구한 김경수 경남지사와의 면담이 묵살되자 기자회견까지 열면서 공개적으로 면담을 요구했다.

금속노조 홍지욱 경남지부장은 “경남지사 혼자 복직 문제를 해결할 수 없을지라도 머리 맞대고 풀어보자고 면담을 요청했는데 거절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이어 “김경수 도지사가 고법 선고 이후 한 치의 흔들림도 없이 도정에 임하겠다고 말한 도정은 무엇이냐”며 거듭 면담을 촉구했다.

HSG성동조선지회도 “2021년 1월이면 전국으로 흩어진 노동자들이 복직해야 하는데, 지금의 상황은 매우 혼란스럽다”며 “상생협약의 당사자인 도지사가 자신의 손으로 28개월 무급휴직을 보내며 회사정상화를 약속했다. 실질적 행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 후 성동지회는 경남도에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서한문의 내용은 ▲HSG성동조선의 정상화를 위한 장기적인 지원책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직접 면담에 나설 것 ▲정부 주도하에 추진 중인 국책 추진사업 물량수주를 위한 지원, LNG선 수리선 물량 수주를 위한 지원 ▲장기 무급휴직자 복직에 대한 직무재편에 따른 직무교육 프로그램 및 교육재원 지원책 마련 등을 경남도에 요구했다.

박경태 HSG성동조선지회장은 “노사는 무급휴직자의 복귀 원칙에 변함이 없다”며 “서한의 내용은 복귀를 위한 사전 준비와 회사의 정상화를 위한 필수 요건들이다”고 말했다.

박 지회장의 말대로 성동조선은 매각을 통해 이제 막 정상화를 향한 첫 발을 내딛고 있다. 장기간 야드를 떠났던 무급휴직자들의 복귀를 위한 직무 교육훈련이 필요하고, 이후 충분한 일감이 확보되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런 준비에 경남도나 정부 차원의 가능한 도움을 논의하자는 것이다.

HSG성동조선은 그동안 동남아가 차지해 온 LNG 운반선의 국내 첫 수리로 주목받고 있다. 정부든 경남도든 성동조선의 노동자 복귀와 일감 확보 노력에 귀 기울이는 것은 당연한 정부의 역할이다.현재 HSG성동조선은 대부분 복귀한 관리직 외 현장 조합원 476명 중 조기 복귀한 150여 명과 이달 중 50여 명이 복귀할 예정이다. 나머지 현장직은 새해부터 복귀할 예정이다.

한편 통영의 지역경제는 그동안 성동조선의 부침에 따라 큰 영향을 받아왔다. 때문에 지역민들은 무급휴직자들의 야드 복귀를 조심스럽게 기대하고 있다. 이들의 복귀는 통영지역에 던지는 작은 희망이다.

HSG성동조선 안벽에서 수리 중인 LNG 선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