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이 있는 단상/초대시선-동백
꽃이 있는 단상/초대시선-동백
  • 통영신문
  • 승인 2020.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운 바람에도 낯을 가리는 그이는
어디론가 침잠하는
바다 하나를 만들었을까
몇 가지 종적만
진하게 남기고 간 그이는
가다가 몇 번을 돌아보았을까
내 출생기를 들려주던
그 시간은 차마
피해서 갔을까
골반에 걸터앉은 강렬한 색
그때서야 열리기 시작한 꽃잎이었다던
내 이야기에

미치도록 보고 싶은 그이
그이는 어디에서 생각을 멈추었을까
하다만 생각을 이어갈 수 있다면
보내지 않아도 되는
길을 열어 놓았을 것을
짙푸른 나무에 기다리는 유전인자로
이제부터 시작하는 통증
붉고도 붉다.


* 동백: 겨울에 피는 꽃이라고 하여 동백(冬柏)이라 하며, 봄에 피는 꽃은 춘백(春柏)으로 불리기도 한다. 꽃색이 붉어서 학단(鶴丹),학정홍(鶴頂紅),내동화(耐冬花)는 뜻 그대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누구보다도 당신을 사랑한다는 꽃말을 가진 동백을 유난히 좋아하여 이 계절부터는 꽃 보는 일이 즐겁다.

정소란(시인)

정소란 시인 (1970년 통영출생)
-2003년 월간 ‘조선문학’ 등단
-2019년 시집 (달을 품다) 출간
현재 시인의꽃집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