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이 있는 단상/초대시선-물옥잠화
꽃이 있는 단상/초대시선-물옥잠화
  • 통영신문
  • 승인 2020.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 와서 보니 잘 한 일입니다
아무도 없던 늪이 보낸 뿌리 서넛
꽃이 자다 깨는 시간도 볼 수 있는 요행입니다

마음 한 점 돋지 않는 눈빛이던
초록이끼가 결대로 붙은 옹기를
눈앞에 당겨 보니
새 봄에 날려 보낼 어린새 품은
휘어진 산허리가 담겨있습니다
품어서 함께 비상할 꿈을 기르는 양수(養水)에
부양(浮揚)하는 청자꽃잎
절정을 보낸 저녁은 황홀합니다

꿈을 쫒던 대로 감기는 눈 속에
일생을 걸고 내려앉은 권태를 물리고
기어이 스며들던 목소리
절명할 때를 기다리는 자연에게
자꾸만 꽃대를 받치는 내 이기

피지 않은 꽃까지 보여주는 지극에
나는 그 뿌리의 속내가
못내 궁금합니다


*물옥잠화: 승리라는 꽃말을 가진 이 꽃은 부레옥잠화라고도 불린다. 수질을 개선하는 수생식물이지만, 열대지방에서는 번식력이 좋아 잡초취급을 받는다고 한다. 꽃은 아름답지만 오래가지 않는 단점이 있다.

정소란(시인)

정소란 시인 (1970년 통영출생)
-2003년 월간 ‘조선문학’ 등단
-2019년 시집 (달을 품다) 출간
현재 시인의꽃집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