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이 있는 단상/초대시선-맨드라미
꽃이 있는 단상/초대시선-맨드라미
  • 통영신문
  • 승인 2020.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 관(冠)은 높고 두툼하다
무사의 정령이 분명한 너는
어린 아이가 아니구나
그 찬란한 볏이여
너에게 예를 갖추도록 일렀으니
어서 서언(序言)을 열어
성서로운 모습임을 선포하여라

잎도 대궁도 꽃시울처럼 붉게
한여름 지나서 가을이 끝날 때까지
진하게 피다 지는 몰락한 가문의
어린 화목란이여
모촉이 움켜쥔 갈라진 흙을 보니
더욱 더 아이가 아니구나

흙바람이 일어도 곧게 선 볏
태양이 적셔놓은 이글대는 지문에
소리 없이 지고 마는 이슬도
뿌리까지 깊이 스몄으니

너는 결코 붉게 울어도
야만스럽지 않은 파열임을
누군가 그 모습에 발길을 멈추어도
볏을 세우고 몸을 곧게 하여라


* 맨드라미: 여름부터 늦가을까지 피며, 붉은색 외에 흰색과 노랑 등의 색이 있다. 강인함의 꽃말을 가지고 있으며, 꽃이 닭의 볏을 닮았다. 만든 것처럼 보인다고 해서 맨드라미라고도 칭한다는 말이 있다. 용맹한 대궁과 색의 강렬함, 그리고 두툼하고 강한 꽃의 이미지에서 마치 높은 가문의 여무사 모습이 느껴지기도 한다.

정소란(시인)

정소란 시인 (1970년 통영출생)
-2003년 월간 ‘조선문학’ 등단
-2019년 시집 (달을 품다) 출간
현재 시인의꽃집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