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신동에서 상습침수지역 현장설명회 개최
북신동에서 상습침수지역 현장설명회 개최
  • 김재옥 기자
  • 승인 2020.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신동은 지난 26일 충무고등학교 앞 일원에서 상습침수지역 현장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주민설명회는 지난해 11월 26일 처음 개최된 ‘상습침수지역 해소사업 추진계획 주민설명회’에 이은 네 번째 주민설명회로, 상하수도과장, 북신동장, 시공사 현장소장, 담당직원, 주민참여 감독자 등 주민 30여명이 참여해 북신동 상습침수지역 해소사업 추진 공사 진행 상황 설명 및 질의응답 순으로 이뤄졌다.

‘통영시 북신동 우수관로 정비공사’는 지난해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 당시 500여명의 주민들이 침수 피해 개선을 요구하는 탄원서를 시에 제출하는 등 북신동 주민들의 지속적인 대책 촉구와 염원으로 시행됐다.

공사기간은 올해 11월 말까지로 예정되어 있으며, 우수관로 총 346m 연장 정비 및 북신성당~충무고등학교 방면, 통영시청~북신오거리 방면 횡단측구 개선공사가 실시된다.

특히 북신오거리 일원은 태풍 및 집중호우시 통수능력 부족으로 저지대 상가 및 주민들의 침수피해가 고질적으로 발생하던 곳으로 거주민과 도로 이용자의 안전이 위협받던 지역이다.

주민들은 북신오거리~송림데파트 역구배 구간 우수관로 용량 확장 개선요구 및 태풍이 오기 전에 조기 착공을 요청했다.

황종철 북신동장은 “살기 좋은 북신동을 만드는데 다함께 노력해 주기를 바라며, 사업 관계자에게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달라”고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