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해경, 차량추락 사고 대책 마련한다
통영해경, 차량추락 사고 대책 마련한다
  • 유순천 기자
  • 승인 2020.0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해양경찰서(서장 김평한)은 최근 2년간의 연안사고를 분석 자료를 토대로 차량추락사고 예방을 위해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차량 추락방지 시설물을 점검하고 있다.

최근 2년간 전국에서 발생한 추락 사고는 531건으로, 이중 차량 추락사고는 129건으로 약 24%를 차지했다.

이 중 사망자는 33명으로 전체 추락사고 사망자 102명 대비 약 32%에 이르며, 장소별로는 항·포구 27명, 연령별로는 50․60대가 18명을 차지해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다.

통영해경은 오는 27일까지 지방자치단체(통영·사천·거제시, 고성·남해·하동군), 경상남도 항만관리사업소와 함께 현장 시설물 점검 및 위험성조사를 할 예정이다.

또한, 차량 추락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항포구에 대해 ▲차량 추락방지 시설물(스토퍼, 차폐시설 등) 손상여부를 점검, ▲설치 장소의 적정성·신규 설치 필요성을 파악하여 해당 유관기관에 개선을 요구할 방침이다.

통영해경 관계자는 “사고사례 분석으로 각 관리청과 연안사고 줄이기에 노력하고 있다.“라고 말하며, “봄철 낚시객 등 선착장, 물량장 차량 이용객들의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