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망산 디지털파크, 숲길에서 만나는 빛의 세계
남망산 디지털파크, 숲길에서 만나는 빛의 세계
  • 유순천 기자
  • 승인 2020.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피랑과 서피랑 이어 디피랑(DPIRANG) 오픈
통영의 문화 담은 실감미디어로 환상의 숲길

통영시는 지난 7일 ‘남망산 디지털파크 조성 및 운영시스템 구축사업’ 용역 중간보고회를 가졌다.

남망산공원에 조성되는 디지털파크는 실감미디어 기반의 야간경관 사업을 통해 야간 유료입장 관광객 유치를 목적으로 한다.

또한 강석주 통영시장 공약사업으로 국내 디지털콘텐츠 분야 최대 규모인 예산 50억원(국비25억원)을 투입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이날 보고회에는 사업 자문위원회와 도.시의원, 사업관계자, 주민 등 70여 명이 참석했다. 지난 착수보고회 보다는 한층 구체화된 스토리와 콘텐츠를 제시해 사업성공의 기대감을 높였다.

시는 지난해 남망산공원에 예산 18억원(국비 9억원)을 들여 0.5㎞의 울창한 해송 속 ‘하늘숲길’과 항구도시 통영의 역동적인 풍경을 내려다 볼 수 있는 ‘하늘전망대’를 설치하는 등 대대적인 정비사업을 시행했다.

시 관계자는 “기반사업 위에 디지털파크가 완성된다면 남망산공원은 통영의 독보적 관광콘텐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용역사 관계자도 “세계에서 유일한 멋진 작품을 만들 것이다”고 밝혔다.

디지털파크는 남망산공원 기존 산책로를 따라 통영의 정체성을 담은 △빛의 울림(시민문화회관)~△빛의 정거장~△틈새의 흔적~△영겁의 불꽃-차원의 틈새~△환상의 숲-고대나무~△비밀공방~△안갯길~△디피랑~△귀환의 길 등의 스토리를 영상과 음향으로 표현한다.

한편, 디피랑(DPIRANG)은 디지털파크와 피랑(언덕, 절벽)의 합성어로 동피랑, 서피랑과 함께 통영 도심관광의 새로운 축이 될 예정이다. 통영의 벽화마을 동피랑과 서피랑은 2년마다 새로이 단장한다. 그 지워진 벽화들이 빛이 되어 신비의 공방 남망산 디피랑으로 들어가 영원한 벽화로 기억된다는 스토리텔링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이날 질의응담에서 남망산공원 아랫마을 주민대표는 불빛과 음향 소음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답변에 나선 유용문 자문위원은 전혀 문제될 게 없고, 관광객 유치로 침체된 지역경기를 극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현재 배드민턴장을 활용해 통영의 역사와 문화를 재현하는 ‘비밀 공방’은 천장을 덮어 몰입도를 높이자는 제안도 나왔다. 김상환 자문위원도 가을과 겨울 저녁이면 추운 날씨에 대한 보온책으로 천장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시도 주민들의 낮 시간 배드민턴장 이용을 보장하면서 천장 설치를 추진키로 했다.

오는 11월 완공 후 시범운영을 거쳐 일반인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낮 시간 시민들의 출입은 자유롭고 야간에만 유료로 운영된다.

남망산공원의 통영시민문화회관.
남망산공원의 통영시민문화회관.
남망산공원의 통영시민문화회관.
남망산공원의 통영시민문화회관.
2차 용역보고회에 참석한 강석주 시장과 강혜원 의장(왼쪽).
2차 용역보고회에 참석한 강석주 시장과 강혜원 의장(왼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