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문석 위원장, ‘일하고 싶습니다’ 출판기념회 성황
양문석 위원장, ‘일하고 싶습니다’ 출판기념회 성황
  • 유순천 기자
  • 승인 2020.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문석 전 위원장.
양문석 전 위원장.

양문석 전 위원장 “시민들의 간절함 받들어 야무지게 일할 것”
출판기념회, 정치인ㆍ기관단체장ㆍ시민 등 약 1천여 명 참석

양문석 전 더불어민주당 통영고성지역위원장의 저서 ‘일하고 싶습니다’ 출판기념회가 지난 11일 충무실내체육관에서 정치인, 기관단체장, 시민 등 약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강석주 통영시장, 백두현 고성군수, 변광용 거제시장을 비롯해 서필언 전 행정안전부 차관, 김윤근 전 경남도의회 의장, 이상석 통영상공회의소 회장, 안휘준 통영시 체육회장 당선자 등 각계각층에서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또한 박원순 서울특별시장과 김경수 경남도지사,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최고위원, 김부겸ㆍ박재호ㆍ설훈ㆍ송영길ㆍ진선미ㆍ최인호 국회의원이 영상 축하 메시지와 축전을 보내 출판기념회를 축하했다.

일반 시민들의 책 구절 낭독과 양 전 위원장의 하모니카 독주로 시작을 알린 이 날 행사는 풍물놀이와 난타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를 준비하면서 여느 출판기념회와는 다르다는 평을 받았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소속 통영시의회 의원 5명과 함께한 북토크에서 양 전 위원장은 “많은 정부 예산을 통영·고성에 가져와 경제활성화 효과를 내는 것, 지역 민원을 해결해 시민들의 불편함을 해소하는 것, 비록 작은 기업일지라도 유치해 지역 경제 부활의 기틀을 마련하고 일자리를 늘리는 것, 그것이 양문석의 정치”라고 강조했다.

양 전 위원장은 “변하고자 열망하는 시민들의 간절함을 자양분 삼아 통영·고성 지역민들의 삶을 질을 바꿔나가겠다”며 “정쟁과 대립보다는 협력하며, 지역발전을 위해 단디 그리고 야무지게 일하겠다”고 말했다.

저서 ‘일하고 싶습니다-단디 그리고 야무지게’는 통영과 고성의 정치인으로서 지역 주민과 함께했던 일상을 소개하고, 양 전 위원장의 유년시절부터 지금까지의 소소한 개인사를 담았다.

한편, 이날 양 전 위원장의 출판기념회와 전날 정점식 의윈의 의정보고회가 하루 간격으로 열리며 100일도 남지 않은 4.15총선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왼쪽부터) 강석주 통영시장, 양문석 위원장, 백두현 고성군수.
왼쪽부터) 강석주 통영시장, 양문석 위원장, 백두현 고성군수.

 

강석주 통영시장.
강석주 통영시장.
백두현 고성군수.
백두현 고성군수.
변광용 거제시장.
변광용 거제시장.
양문석 위원장의 하모니카 연주.
양문석 위원장의 하모니카 연주.
박원순 서울시장의 축하 메시지.
박원순 서울시장의 축하 메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