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컬 통영 도시재생뉴딜 세미나
글로컬 통영 도시재생뉴딜 세미나
  • 김선정 기자
  • 승인 2019.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이 지난 10일 ‘글로컬 통영 도시재생뉴딜 세미나’를 개최했다. 통영 리스타트 플랫폼 개소를 기념하며 통영의 도시재생의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세미나였다.

고형호 통영도시재생관광국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글로컬 시대의 통영 도시재생뉴딜 방향’, ‘경남도시재생 정책과 방향’ 이라는 주제로 각각 정선철 국제학 박사와 마상렬 경남도시재생센터장이 발제를 맡았으며, 발제에 이어 자유토론 순으로 진행되었다.

자유토론은 통영국제음악재단 이용민 본부장을 좌장으로 통영문화도시 유용문 추진위원장, 창업LAB 입주단체 정여울 사시사철 대표, LHI 연구기획실 황규홍 수석연구원, ㈜문화도시재생연구소CURL 박재완 대표, 이화여대 조기숙 교수, 인터파크씨어터 김영신 실장이 토론자로 나섰다.

자유토론의 결론은 “주민의 자발적 참여와 제대로 공존하고 공생할 수 있는 프로그램 개발”이었다. 시끌벅적한 통영만 할 수 있는 고민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또한, 통영의 자연환경과 문화유산을 최대한 활용하여 글로컬 통영 도시재생뉴딜의 성공을 기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