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도면 청사건립추진위 창립총회
광도면 청사건립추진위 창립총회
  • 김선정 기자
  • 승인 2019.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정철 시의원 위원장, 이평덕.이명해 감사
가스공사 지원금 20억, 청사부지 매입해 논란

광도면청사건립추진위(위원장 유정철 시의원)가 지난 20일 구성됐다. 감사로 이평덕 광도면이장단 부단장과 이명해 광도면자원봉사회장을 선출하고, 회칙도 만들었다.

이날 창립총회에서는 관내 주요 자생단체장 및 법정리별 이장 대표, 죽림신도시 지역대표, 광도면 전·현직 시의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추진위는 조직구성 목적으로 “광도면민들의 숙원사업인 광도면사무소 신축을 위한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통영시에 전달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광도면청사 신축에는 합리적 지역민들과 다양한 의견이 모아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면 화합과 발전을 위해서는 관변단체 임원 구성부터 다양한 지역민 의견수렴까지 큰 변화가 필요하다는 불만도 많다. 일부 토착 주민들 위주로 면정이 계속된다면 죽림신도시 주민들의 참여는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란 주민도 있다.

그동안 광도면 지역은 각종 사업 등의 결정 과정에 지도자급 소수 특정인들의 이해관계가 개입돼 말썽을 일으켜왔다. 국도77호선 노선결정과 죽림권역개발사업, 한퇴석산 허가, 안정지역의 안황스포츠센터 및 주민지원금 등 마을과 주민들의 공동 이익을 저해한 사례가 너무나 많다.

이번 광도면청사 신축 부지매입비 약 20억 원도 가스공사의 기지주변지원금에서 사용키로 결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 결정에는 지원금 사용처를 논의하는 가스공사통영기지본부 산하 위원회에 참여한 지역인사들이다.

가스공사 지원금 20억 원으로 면청사 부지 매입에 의견을 모았다는 전임 A위원은 “당시 김동진 시장이 지원금으로 청사 부지를 구입하면, 완공 후 그 돈(20억 원)을 주민들에게 돌려주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A위원은 주민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주민 돈 20억 원을 잠시 통영시에 빌려주는 형식이라고 강조했다.

주민들은 광도면청사의 신축에 부지가 필요하다면 통영시가 당연히 예산을 투입하는 것이 옳다는 입장이다. 가스공사의 지원금은 통영시를 통해 지역주민들의 복지를 위해 사용된다. 이 과정에서 돈의 성격은 통영시 예산으로 집행된다.

한편, 도농복합지역인 광도면의 발전을 위해서는 각종 관변단체의 구성원과 의견수렴 창구를 다변화시키는 일이 우선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