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옥천사 선주당 낙성법회
고성 옥천사 선주당 낙성법회
  • 강맹순 기자
  • 승인 2019.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주당 건립으로 신도와 관광객 편의 제공

 

전통사찰 제9호 고성 옥천사가 낙후된 요사채를 철거하고 공양간과 연화당을 새롭게 조성해 지난 6일 낙성법회를 봉행했다.

지상 2층 건물로 이뤄진 선주당 1층은 298㎡(90평) 면적의 공양간으로 사용되고 2층은 연화당으로 99㎡(30평) 규모로 건립됐다.

백 군수는 법회에서 “기존 요사채 노후화로 빗물이 떨어져 신도들의 신행활동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선주당이 건립돼 옥천사를 찾는 신도는 물론 방문객에게 편의를 제공해 고성군 홍보에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원각 주지스님에게 축하 인사를 전했다.

옥천사 주지 원각 스님은 “많은 신도와 관광객이 옥천사를 방문하고 있지만 휴식공간 부족으로 어려움이 있었다. 선주당 건립으로 편의시설을 제공할 수 있게 돼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한국불교 발전을 위해 쉼없이 정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