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시 치매안심센터 개소
통영시 치매안심센터 개소
  • 유순천 기자
  • 승인 2019.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로부터 자유로운 통영”

치매환자와 가족들을 위한 통영시치매안심센터가 지난 23일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치매 통합관리 서비스 제공에 들어갔다.

사업비 23억 원이 투입된 치매안심센터는 통영시보건소 부지에 건물을 증축하여 연면적 964.15지하1층 지상 3층 규모로 진단실, 상담실, 인지강화프로그램실, 힐링실, 다목적실, 가족카페, 사무실 등의 시설을 갖추었다.

근무 인력은 모두 16명으로 보건소장을 센터장으로 치매관리팀과 치매검진팀으로 역할이 나뉜다.

치매안심센터는 치매선별검사, 진단검사, 감별검사 등 치매 조기발견을 위한 내실 있는 검사체계를 갖췄다. 경증치매환자와 인지저하자 등 치매 고위험군에 따른 맞춤형 인지재활 프로그램 운영, 가정으로 찾아가는 학습지 도우미 운영, 치매안심마을 시범운영, 치매노인실종사업, 치매환자 조호물품지원, 치매예방관리사업, 송영차량 운영 등 한층 더 체계적으로 운영된다.

특히 일반시민을 비롯하여 치매환자 및 가족들이 편하게 기댈 수 있는 돌봄의 간으로서 가족프로그램, 자조모임, 치매가족카페 운영 등 치매환자 가족을 위한 양한 활동을 펼친다. 치매환자 가족의 정서 지원과 심리적 안정을 도모하는 역할도 수행한다.

2018년 치매 전수조사 결과

                                            ※ 2017년 치매환자 1600명 중 620명 퇴록(사망 및 전출)

강석주 통영시장은 치매에 걸려도 안심하고 기댈 수 있는 치매국가책임제는 우리의 미래라며 통영시치매안심센터는 치매 컨트롤타워 역할을 톡톡히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석주 시장과 강혜원 의장(오른쪽)이 치메안심센터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강석주 시장과 강혜원 의장(오른쪽)이 치메안심센터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