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필언 ‘경남미래2040 포럼’ 공동위원장 맡아
서필언 ‘경남미래2040 포럼’ 공동위원장 맡아
  • 유순천 기자
  • 승인 2019.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화․자율화 실현, 민관협치로 경남 백년대계 마련
국토 발전방향 및 대내외 환경변화 적극 대응 , 경남만의 핵심가치 설정 노력

경상남도가 제4차 경상남도종합계획(경남미래2040)을 도민과 함께 성공적으로 수립하기 위해 지난 4일 ‘경남미래2040포럼’이 발족됐다.

‘경남미래2040’은 경남의 20년 후를 바라보는 중장기 계획으로, 지난 5월부터 경남연구원에서 위탁 용역 중이다. 향후 도민과 함께 하는 포럼 운영으로 실천력을 제고하고 경상남도가 나아갈 미래 방향을 제시하게 된다.

포럼은 도의회를 비롯해 도내․외 관련 분야 전문가, 연구기관, 도내 대학, 도내 소재 국가기관, 유관기관, 시민사회단체, 도민참여단 등 4개 분야별 100여 명의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서필언 전 행안부 차관이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함께 공동 위원장을 맡았다.

한편, 경상남도는 총괄조정․기획, 경제․산업, 도시․환경, 사회․관광 등 4개 분과로 나눠 포럼을 구성했다. 연구용역이 완료되는 내년 6월까지 지속적인 포럼 운영과 함께 의제에 대한 의견 수렴, 도민참여단이 주체가 되는 도민원탁회의, 도민 설문조사, 시군 TF 등을 통해 ‘제4차 경남미래2040’을 성공적으로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김경수 도지사는 “사실 그동안 경남은 미래를 준비하는 데 조금 소홀했던 것 같다. 미래 세대들이 시행착오를 되풀이하지 않도록 경남미래를 준비해야한다. 인재양성 부분도 반드시 포함해 달라”고 밝혔다.

서필언 공동위원장은 “과거 눈부신 경제성장 이면에는 탄탄한 장기계획과 실천력이 있었다. 현재 경상남도에서 추진 중인 ‘경남미래2040‘이 경남의 장기발전방향과 구체적인 계획을 담아낼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