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11개 작은항구, 현대화한다
통영 11개 작은항구, 현대화한다
  • 김선정 기자
  • 승인 2019.0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4억 원 투입할 어촌뉴딜300사업 착수, 2020완공 계획
노대도, 한산도, 사량도, 연화도, 도산면의 11개 항구 대상
연화항 착수보고회

통영시 11개 어촌마을에 여객선 접안장 및 승선장·선착장 확장, 방파제 연장 등 다양한 기반시설 확충과 전망대, 낚시데크, 해수욕장 편의시설이 건설된다.

총사업비 624여억 원을 투입해 2020까지 완공할 계획인 이번 사업은 해수부가 주관하는 ‘통영시 어촌뉴딜300사업’이다. 어촌·어항을 현대화하여 해양관광 활성화와 어촌의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이 사업은 2022년까지 총 300개소의 어촌·어항을 현대화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이 중 통영시는 올해 확정된 전국 70개 사업대상지 중 가장 많은 5개소가 선정됐다. 이에 따라 노대도의 산등, 상리, 하리항과 한산도의 진두, 용초, 죽도항, 연화도의 연화, 동두, 우도항, 사량도의 진촌항, 도산면의 가오치항의 11개 항이 현대화될 예정이다.

통영시는 지난 4월17일부터 5월3일까지 총 5회에 걸쳐서 지역주민과 지역협의체, 해수부 자문위원, 위(수)탁 기관인 한국어촌어항공단, 기본·실시설계 용역업체 등이 참석한 가운데 ‘통영시 어촌뉴딜300사업 지역협의체 구성 및 사업 착수보고회’를 완료했다.

통영시 관계자는 “시는 이번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어촌뉴딜300’사업에 본격적으로 돌입, 속도를 내고 있다”며, “해양관광 활성화와 지역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등 어촌지역의 균형발전에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한국어촌어항공단이 위탁하여 수행한다.

진촌항 착수보고회
사업계획 일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