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시, 고용위기지역 1년 연장 확정
통영시, 고용위기지역 1년 연장 확정
  • 유순천 기자
  • 승인 2019.0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주 및 근로자 위한 각종 정부지원 기대
멈춰선 성동조선<br>
멈춰선 성동조선

통영시 고용위기지역 지정기간이 내년 4월까지 1년간 연장 됐다.

고용노동부는 4일 고용정책심의회를 열어 고용위기지역지정 기간을 1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지역별로 통영시·고성군·거제시·창원진해구·군산·울산동구·전남 목포시·영암군 등 8개 지역이다.

통영시는 지난해 45일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후, 사업주를 위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근로자를 위한 생활안정자금 융자지원,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 사업 등 고용상황 개선을 위한 정부 지원과 자구 노력을 다각적으로 펼쳐 왔다.

법정관리 중인 성동조선해양()의 매각 지연 등으로 조선관련 산업 쇠퇴와 청년층 유출 지속, 원룸 공실률 증가, 부동산 경기 하락 등 지역경기가 아직 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어 계속적인 정부 지원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판단됐다.

이번 고용위기지역 연장으로 퇴직자를 포함한 근로자, 구직자, 사업주를 위한 다양한 고용안정 지원사업과 각종 일자리사업과 관련한 정부 지원을 추가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적극적인 국비 확보를 통해 고용위기지역 대책을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 법정관리 중인 성동조선해양()도 빠른 시일 내 원만히 해결되어 통영 경제가 활력을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 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