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요리경연대회, 아이디어 톡톡 요리 풍성
굴요리경연대회, 아이디어 톡톡 요리 풍성
  • 김선정 기자
  • 승인 2019.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안에 굴 있다’ 작품 낸 박현욱·김대연 학생 금상
굴요리 경연대회, 학생부터 일반인까지 12팀이 치열한 경합을 벌였다. 

굴수협에서 주최한 제23회 한려수도 굴축제에서 굴요리 경연대회가 열렸다. 

올해로 2회를 맞는 굴요리 경연대회에는 고등학생부터 일반인까지 모두 12팀이 출전해 굴요리의 새 지평에 도전했다. 영산대, 양산대 등 장래 셰프를 꿈꾸는 대학생팀이 많았고, 거창, 진주 등지에서 고등학생들도 참가했다.

맛과 모양을 보는 작품성과 상품화 가능성이 각각 30%로 배점이 높은 가운데, 1등인 금상은 대학생 팀인 박현욱·김대연학생에게 돌아갔다.

이 팀은 요리마다 개성 있는 이름을 붙여 출품했는데, 맛이나 레시피도 이름만큼이나 참신했다는 평을 받았다.

아이디어와 맛이 돋보이는 금상 작품(왼쪽부터 전채요리, 메인디쉬, 디저트. 명찰이 바뀌었다.)
아이디어와 맛이 돋보이는 금상 작품

알 품은 굴이라는 제목으로 낸 전채요리는 각굴을 데쳐 새콤달콤한 소스 세 가지와 곁들여 냈고, ‘굴과 함께 말리다라는 제목으로 낸 주요리는 신김치에 굴과 야채를 넣고 돌돌 말아 김밥처럼 썰어, 모양과 맛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가장 칭찬을 들은 것은 내안에 굴 있다라는 제목으로 낸 디저트다. 굴과 유자청을 넣은 타르트인데, 심사위원들의 감탄을 받았다.

심사위원장인 황영숙 통영조리직업학교장은 굴을 싫어하는 사람들도 잘 먹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게끔 너무 맛있게 만들었다젊은이들이 좋아할 만한 새로운 레시피가 많이 나와 의미 있는 대회였다고 말했다.

굴수협 관계자는 올해 두 번째 대회였는데, 호응도 좋고 요리 아이디어도 좋아 내년에는 더 크게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은상은 보쌈과 장조림, 카나페를 만든 엄정옥·변영숙 팀이 수상했으며, 동상은 하가린·이주현 팀, 조용찬·구병훈 팀, 김태은·이하얀 팀, 조현욱·윤준서 팀의 4개 팀이 수상했다.

황영숙 심사위원장이 만드는 과정을 심사하고 있다.
지홍태 신임 굴수협장이 대회장을 둘러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