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산업 활력방안’ 통영경제 불씨 기대
‘조선산업 활력방안’ 통영경제 불씨 기대
  • 통영신문
  • 승인 2018.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22일 조선산업 활력 제고방안 발표
지자체 기업 정부 유휴조선소 활용 프로젝트 포함
지역중소업체 컨소시엄 공동임대 후 블록제조 활용가능

 

정부가 발표한 ‘조선산업 활력제고 방안’이 통영의 경제를 살릴 불씨가 될지 주목되고 있다.

정부는 22일 국정현안조정점검회의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중소조선소를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조선산업 활력제고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은 중·대형 조선사를 대상으로 한 기존 대책과 달리 중소 조선사와 기자재업체에 초점을 맞췄다.

최근 대형 조선사의 수주 증가에도 어려움을 겪는 중소 조선사와 기자재업체에 당장 급한 일감과 금융을 제공하고 중장기적으로 경쟁력을 강화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통영 지역은 이번 정부 발표안 가운데 유휴조선소 활용 프로젝트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폐업했거나 가동중단 등 유휴조선소 발생에 따른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역 중심의 최적 활용방안을 모색하겠다는 것이 유휴조선소 활용 프로젝트의 주요 골자이다.

이를 위해 지자체가 중심이 되어 부지소유자, 지역 중소업체, 나가서는 중앙정부까지도 참여하는 협의회를 구성해 지역에 맞는 최적의 활용방안을 찾게 된다.

정부는 발표안에서 활용예시로 통영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들었을 뿐 아니라 지역 중소업체 등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유휴조선소를 공동 임대하는 방안도 예로 들었다.

이들 지역 중소업체 컨소시엄이 유휴조선소를 친환경설비 개조 부지로 활용하거나 선박블록 제조부지 등으로 활용해 재가동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

이같은 계획은 통영상공회의소가 요구하던 방안과 같은 내용으로, 지역의 요구사항이 정부 계획안에 받아들여진 것으로 풀이된다. 

통영상공회의소 이상석 회장은 “성동조선해양이 정부가 발표한 활용예시를 적용하기에 꼭 들어맞는 사례”라며 “이번 지원책이 중소형 조선소가 살아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반겼다.

앞서 지난 21일 통영상공회의소는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동조선을 분할매각 하지 말 것과 성동조선의 인수를 전제로 한 일부 야드의 임대활용 방안을 제도화해 달라고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