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이 있는 단상/초대시선-층꽃나무
꽃이 있는 단상/초대시선-층꽃나무
  • 통영신문
  • 승인 2021.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슨 고집을 그리 피워
바람 부는 날에는
앉을 데도 없을텐데

꽃탑을 쌓아가는
휘청거리는 나비들
날개짓이 바쁘다

몰자비(沒字碑) 비스듬히 누워 있은들
다시 새길 사연을 누가 기억할까만
한뎃잠 자는 탑신(塔神)앞에
굳은살로 뻗은 잎맥마다
엎드려 쌓아가는 곡진한 꽃

완상(玩賞)을 거듭하는 날일수록
잘게도 번져가는 향유는
모질고 먼 시간이 끝 날 즈음
무딘 가지 사이에서 배아하는
까만 씨앗

서 있을 만큼의 시간만 허락한
절대의 공전(公轉) 속에
곧 무너질 꽃탑 언저리
금석에도 못 새길 고요가 기다린다


* 층꽃나무 : 겨울에는 말라서 풀로 분류되어 층꽃풀이라고도 하며, 분홍빛 흰빛을 띠기도 한다. 성질이 강인하며 뿌리 발육이 왕성하다. 고요의 꽃말을 가졌으며, 어릴 때 섬에서 흔히 보던 반가운 야생화이다.

정소란(시인)

정소란 시인 (1970년 통영출생)
-2003년 월간 ‘조선문학’ 등단
-2019년 시집 (달을 품다) 출간
현재 시인의꽃집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