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이 있는 단상/초대시선-거베라
꽃이 있는 단상/초대시선-거베라
  • 통영신문
  • 승인 2021.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몸은
비를 기다리는 일련의 과정을 거치는
보이지 않는 경계를 하고
기다리는 사막

둥근 알로 기다리던 그 사막의
반쯤을 벗어나서 보이던 신기루는
별이 뜨고 빛나던 선명한 등성이에서
초혼하던 외겹의 흰 옷이기도 하고

간절히 스며들수록
이염(移染)은 쉽지 않아서
내려놓아야 했던 숨소리
절절히 갈라놓던 꽃부리로부터
머지 않는 곳에서 오고야 말 것이니

앉은 채 맞이하는 내 불손의 꽃대궁을
너그러이 받아주어요
흔들리며 기다리는 발아(發芽)의 시간이여


* 거베라 : 여러 가지 꽃색을 가진 거베라는 유난히 색이 선명하다. 일반 거베라도 많은 이용이 있지만, 스파이더 거베라라는 이명도 있는 실거베라는 최근 들어서 전혀 다른 느낌의 세련됨으로 이용되고 있어 시로 적어 보았다.

정소란(시인)

정소란 시인 (1970년 통영출생)
-2003년 월간 ‘조선문학’ 등단
-2019년 시집 (달을 품다) 출간
현재 시인의꽃집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