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이 있는 단상/초대시선-리시안셔스
꽃이 있는 단상/초대시선-리시안셔스
  • 통영신문
  • 승인 2020.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빠르게 들어오는 어둠은
다시 생각할 수 있도록
창조하는 시간을 배려하는 것

다시 만들어 내야 하는
절색의 초저녁은
이렇게 넓은 품을 만들었는데
내 몸에 가득한 그대 향기여
주름 잡힌 이 시퍼런 융단에
짙은 멍이 되는 속살

어느 곳에 가던지 유묵(遺墨)이 곱던
당신의 손 끝에
꽃잎 펼친 이 곳에서 보낸 연서는
겹겹이 피기 시작한 꽃잎이지

다시 먼 곳에서 들려오는
꽃이 만드는 시간
돌아가 기다리는 암전(暗轉)


* 리시안셔스 : 꽃잎이 겹과 홑의 종류로 단정하고 풍성한 꽃이다. 자연스런 품위가 있으며 화려함을 가지고 있기도 이 꽃은 주연 같으면서 빛나는 조연이다. 변치 않는 사랑의 꽃말을 가지고 있으며, 꽃색 종류가 많고 꽃마다 느낌이 각양각색이다. 꽃집에서는 장미만큼 많은 사랑을 받는 꽃이다.

정소란(시인)

정소란 시인 (1970년 통영출생)
-2003년 월간 ‘조선문학’ 등단
-2019년 시집 (달을 품다) 출간
현재 시인의꽃집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