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이 있는 단상/초대시선-체리세이지
꽃이 있는 단상/초대시선-체리세이지
  • 통영신문
  • 승인 2020.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유는 뿌리까지 내려와
갈 길 찾아가는 법을 알리고
거대한 십리목(十里木)임을
바람에게 회유(懷柔)하는
방년의 발랄한 체리세이지

지는 때를 잊고
아무도 지나가지 않는 골목에서
희고 밝은 불이 켜질
나무가 되고 싶은 꽃

그런 봄 나무가 되는 꿈은
온통 봄이 되는 것
시린 땅에 눈물겨운 싹을 내고
비행을 준비하는 얇은 꽃잎과
성하를 벗어난 여린 줄기의
온도를 기억하는 나는 가난한 시인
너처럼 가벼운 시 한줄 놓고 간다


* 체리세이지 : 연약한 꽃대를 가졌으며 내한성이 좋다. 건조한 땅에도 잘 자라며, 군식을 하면 꽃물결을 이룬다. 꽃에 꿀이 많아 벌 나비가 많이 모이며, 입욕제 등 화장품으로 사용할 만큼 효능과 향기가 일품이다. 건강과 장수의 꽃말을 가지고 있다.

정소란(시인)

정소란 시인 (1970년 통영출생)
-2003년 월간 ‘조선문학’ 등단
-2019년 시집 (달을 품다) 출간
현재 시인의꽃집 운영